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3096 0242020053060443096 01 01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05645000 1590807190000 related

여야 지도부, ‘부처님 오신날’ 법요식 참석

글자크기

21대 국회 개원과 맞물려…정치 현안 논의 여부 주목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여야 지도부가 30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맞아 한자리에 모였다. 21대 국회 임기 시작일과 맞물려 열리는 행사 이후 한자리에 모인 여야가 원 구성을 비롯한 정치 현안에 대해 논의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데일리

오른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등이 30일 오전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리는 법요식에 참석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대구 동화사에서 열리는 법요식에, 권은희 원내대표는 광주 보은사 법요식에 참석했다.

당권 도전 의지를 밝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도 조계사 법요식에 참석해 헌화했다.

대한불교조계종 등 불교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 차원에서 지난 4월30일 예정했던 법요식을 한 달 연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에서 현안을 논의했지만 원구성 협상을 놓고 이견만 확인했다.

민주당은 법정 시한 내 개원을 주장하며 모든 상임위원장을 여당 몫으로 돌릴 수 있다고 주장했지만 통합당은 원 구성 협상을 마무리하지 않으면 내달 5일 예정한 국회의장단 선출에 협조할 수 없다고 맞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