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5451 0512020053060445451 01 0103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24339000 1590824346000 related

윤미향 "딸 학비 '김복동 장학금' 납부 보도는 사실 아냐"

글자크기

"후원금이 저와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

뉴스1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하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관계자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명패를 설치하고 있다. 2020.5.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제 딸의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냈다는 조선일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윤 의원이 지난 2012년 3월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학교 음악대학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모씨, 열심히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 68만2785원을 나비기금 조성금으로 기탁하여 나비기금의 세 번째 출연자가 되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면서 김씨가 윤 의원의 딸이라고 보도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자녀를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한 내용은 '김복동장학금'과 무관하다"며 "해당 표현은 김복동 할머니가 제 자녀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2012년 3월13일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은 제 자녀가 '김복동장학금'을 받은 것이 아니라,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 68만2785원을 '나비기금' 조성금으로 기탁했다는 내용"이라며 "나비기금은 2012년 3월8일 김복동·길원옥 할머니가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금을 낼 것으로 기대하며, 해당 배상금으로 자신과 같은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겠다는 취지로 출발했고, 제 자녀도 동참한 것"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김복동장학금은 2016년 5월에 제정됐고, 한국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대학생 자녀에게 장학금이 지원되기 시작한 것은 2019년 김복동 할머니께서 돌아가신 후 시작돼 올해 2회째 진행됐다"며 "조선일보가 보도한 '김복동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해당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주장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