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491 1002020053060446491 06 0602001 6.1.11-RELEASE 100 문화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32800000 1590832809000 related

'정글의 법칙' 병만 족장도 10년만에 처음 보는 신비의 동물 '듀공', 인어로 오해 받는 '듀공'의 특징은?

글자크기
[서민종 기자]
문화뉴스

출처=SBS '정글의 법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뉴스 MHN 서민종 기자] SBS의 토요일 예능 '정글의 법칙 in 코론'에서 병만 족장이 '정글의 법칙'이 방영된지 10년 동안 단 한번도 보지 못했던 신비의 동물 '듀공'과 만난다.


병만 족장과 이영표, 노우진은 전 세계에 약 10만여 마리밖에 남지 않은 '바다의 인어' 전설의 듀공을 찾아 코론의 청정 바다에서 수중 탐사를 나섰다. 특히. 정글에서도 여러 번 시도했음에도 불구하고 듀공을 보지 못했던 병만 족장은 더욱 설레는 마음으로 찾아 나섰다.


하지만 전 세계 다이버 중 10%밖에 보지 못할 정도로 보기 힘든 희귀 동물답게 오랜 시간 잠수하여 듀공을 찾아 나섰지만 망망대해에서 듀공을 찾기란 쉽지 않았다. 생존 내내 강철 체력을 자랑했던 이영표는 첫 바다 수영에서 장시간 이동을 한 탓에 가쁜 숨을 내쉬었고, 수중 베테랑인 병만 족장 또한 오랜 수영에 지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족장의 격려에 다시 힘을 낸 세 사람은 먼바다까지 듀공을 찾아 나섰고, 이내 병만 족장은 멀리서 보이는 희미한 실루엣 하나를 발견했다. 속도를 올려 가까이 다가가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정글의 법칙'에서 그토록 찾아 헤맨 듀공이었다.


동글동글 귀여운 외모를 뽐내며 유유히 떠 있는 듀공의 신비로운 모습에 매료된 이영표는 "긴 시간 수영을 해서 힘들었는데, 듀공을 본 순간 피로가 싹 씻기는 기분이었다. 듀공이 둘리처럼 너무 귀엽게 생겨서 떠나기 싫었다. 잊지 못할 추억이다"라며 연신 감탄했다.


문화뉴스

출처=SBS '정글의 법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설의 동물 듀공을 찾아 나선 '흥미진진' 세 형님들의 수중 탐사기는 오는 30일 토요일 밤 9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듀공(dugong)은 말레이어 'duyong'의 변형이다. 듀공의 몸길이는 약 3m로 몸은 방추형이며 3∼5cm 길이의 털이 드문드문 있다. 입 주위에 있는 약 200개의 감각모는 지름이 약 2mm이며 입술이 움직이는 것과 동시에 풀을 잡아뜯어 입속으로 운반하는 데 알맞게 되어 있다. 앞다리는 가슴지느러미처럼 생겼는데 팔꿈치로부터 끝부분이 겉에 나와 있다. 뒷다리는 없으며 꼬리지느러미는 수평이고 뒤쪽은 중앙이 깊게 팬 반달 모양이며 등지느러미는 없다. 몸 빛깔은 회색인데 때에 따라 규조류가 부착되어 다색이나 청색으로 보일 때도 있다. 피부는 두껍고 코끼리와 같이 주름이 많다.


산호초가 있는 바다에서 생활하며 무리로 관찰된다. 낮에는 장시간 해저에 숨어 있으며 저녁부터 먹이를 찾아 헤맨다. 헤엄 속도는 시속 8km나 되며 헤엄칠 때는 가슴지느러미를 노처럼 사용한다. 아프리카 동해안으로부터 홍해·말레이반도·필리핀·호주 북부·반다해 및 남태평양의 여러 섬에 분포하며 오키나와에서도 발견된다고 한다.


----


'정글의 법칙' 병만 족장도 10년만에 처음 보는 신비의 동물 '듀공', 인어로 오해 받는 '듀공'의 특징은?


토요일 오후 9시 SBS에서 방송
'정글의 법칙' 방송 10년만에 처음 보는 듀공
이영표 "잊지 못할 추억이다"


<저작권자 Copyright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