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592 1192020053060446592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90833671000 1590833676000

[뉴스특보] 부천 쿠팡 관련 확진자 108명…조용한 전파 계속

글자크기
[뉴스특보] 부천 쿠팡 관련 확진자 108명…조용한 전파 계속

<출연 :신상엽 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장>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나흘 만에 3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쿠팡 물류센터 관련 감염이 수도권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데요.

직장에서 근무하고 친구와 밥 먹고 대화하는 등의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이 계속되자 방역당국이 생활방역 조치를 실천하지 않는 시설 운영 제한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했습니다.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와 코로나19 국내 상황 짚어봅니다.

<질문 1> 쿠팡 부천물류센터 집단 감염이 인천 학원 강사에서 번졌을 것이라는 추정이 유력한 상황인데요. 물류센터 초발환자가 부천 돌잔치를 다녀온 후 확진판정을 받았고, 이 돌잔치 감염고리엔 클럽을 다녀온 인천 학원 강사가 있었죠. 인천과 부천은 별개의 지역인데, 다른 연결고리는 없다고 보십니까?

<질문 1-1>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발생률은 3% 미만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앞서 구로 콜센터 11층에서 43.5%의 감염이 나온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거리두기가 소홀할 수밖에 없는 근무 환경은 공통적인데, 어떤 차이점이 있습니까?

<질문 2> 물류센터와 관련한 n차 감염이 늘어나는데 확진된 직원과 자동차 창문 너머로 대화했다가 감염된 사례도 발견됐어요. 특히 길가에 서 있던 수원 50대 여성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는데 감염됐다고 하는데, 마스크를 써도 100% 안심할 수 없나요?

<질문 3> 요양원으로도 감염 불씨가 옮겨 붙었습니다. 경기 광주시의 행복한요양원 보호사가 확진된 뒤 접촉자 4명이 추가 확진을 받은 건데요. 연령대가 높고 기저질환자가 많아 증상관리에 더 세밀해야 할 것 같아요?

<질문 4> 확진자는 어제 39명 늘었는데 이중 27명이 지역사회 감염 사례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30명대로 주춤하긴 했지만 수도권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수도권처럼 인구 밀집도가 높은 곳은 확산 위험이 상대적으로 얼마나 클까요?

<질문 5> 여의도 연세나로학원 강사 1명이 확진 받은 사례는 수강생과 가족, 이 가족이 운영하는 부동산에서 일하는 직장동료 등 모두 9명의 집단감염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강사보다 부동산 운영 가족의 증상 발생일이 더 먼저인데요. 이런 감염경로에서 초발환자를 가려낼 기준이 있나요?

<질문 5-1> 인천에서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40대 여성도 확진됐습니다. 이 여성이 운영하는 부동산은 앞서 확진자가 3명 발생한 부동산과는 다른 지역에 있는데요. 다른 부동산을 통해 감염됐다며 노출 범위를 어떻게 잡아야 할까요?

<질문 6> 부산에서 고3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코로나 검사를 받고 그대로 PC방으로 직행해 6시간이나 이용했고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를 반복했다는데요. 학생들의 방역 참여 의식을 어떻게 하면 개선할 수 있을까요?

<질문 7> 방역당국은 마스크를 벗으면 구내식당이나 흡연실을 비롯해 셔틀버스나 작업장에서 노출이 일어났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마스크 착용을 간과하기 쉬운 곳인데요. 사업장 내 방역조치가 미진한 곳은 어떻게 개선해야 할까요?

<질문 8>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12명이었는데 유럽과 미주를 제외하면 중동과 서남아시아, 아프리카 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젠 특정나라가 더 위험하거나 덜 위험하지 않다는 건데, 해외 방역 더 손볼 곳은 없겠습니까?

<질문 9> 미국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긴급 승인한 렘데시비르를 우리 정부도 긴급 수입하기로 했습니다. 입원 기간을 줄이고 치명률로 낮아지는 등 긍정적인 임상결과가 나왔기 때문인데요. 이 치료제가 구체적으로 어떤 환자에게 어떻게 사용되는 건지 궁금한데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