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6775 0372020053060446775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90835679000 1590835681000 related

‘불후의 명곡’ 정동원, 송해가요제 MVP “미스터트롯에서 못 한 1위 기쁘다”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정동원이 송해가요제 MVP를 차지했다.

30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트로트 가수 6인이 전설의 MC 송해에 헌정하는 ’송해가요제‘ 무대를 꾸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미스터트롯’ 출신 6인은 ‘송해가요제’를 통해 MC 송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무대에 올라 ‘남자의 인생’을 부른 장민호는 “송해 선생님 앞에서 노래를 부를 수 있다니 감사한 시간이다”라며 감회를 밝히며 “영탁, 임영웅, 김희재 같은 동생들이 없었다면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다 천군만마다”라면서 동료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희재, 장민호에 이어 6인 모두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은 정동원이 무대에 올랐다. 정동원이 선택한 곡은 ‘누가 울어’였다. 정동원은 자신을 키워주신 할아버지께서 좋아하시던 곡이라면서 “최선을 다해서 좋은 무대 만들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동원의 무대를 본 영탁은 “매일 매일 노래가 는다”며 감탄했다. 임영웅은 아이 치고 잘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잘하는 가수라면서 “정동원의 오늘 무대는 남자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며 혀를 내둘렀다. 정동원의 무대를 들은 송해는 “전국노래자랑 출연 당시에도 잘했지만 잘 되겠다고 생각했던 출연자였다”라며 감탄했다. 정동원은 평소 할아버지를 생각하며 노래를 하는데 앞에 있는 송해를 할아버지라고 생각하고 노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서 무대에 오른 이찬원은 “송해 선생님의 픽을 받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내면서 ‘일편단심 민들레야’로 무대에 올랐다. 노래를 들은 임영웅은 “제가 불렀을 때는 시간이 지난 사람의 감정이었는데 찬원이는 지금 당장 힘들어 죽을 것 같은 감정이다”라면서 원래도 파워풀한 보컬인데 오늘 특히 인상적이라고 평했다. 송해는 이찬원을 기억하면서 “4번 출연했는데 4관왕을 했다”며 대학생 때는 무대 밖으로 안 나가겠다는 걸 떠밀어서 내보냈던 기억이 있다면서 이찬원에 대한 추억을 꺼내놓았다. 이찬원은 ‘전국노래자랑’ 40년 역사 최초로 남자 파트너 MC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영탁 바에 온 것 같은 무대를 선보이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영탁이 무대에 올랐다. 영탁은 트로트 가수로서 설 수 있는 무대가 많지 않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꿈도 꾸지 않았다며 늘 지인들의 무대를 지켜보던 입장에서 무대에 설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송해가요제’ MVP는 정동원이 차지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