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298 0292020053060447298 06 0602001 6.1.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41500000 1590841542000 related

'화양연화' 이보영, 父 죽음 털어놓은 유지태 위로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이보영이 유지태를 위로했다.

30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는 윤지수(이보영)가 아버지 죽음을 털어놓는 한재현(유지태)을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과거 한재현은 자신의 아버지가 군대 시절에 자살했다는 사실을 윤지수에게 털어놨다. 한재현은 "초라한 장례식이었다. 아무도 오지 않았다.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엄마도 나도 알 수 없었다. 그 고발장을 다 보기 전에.. 사람들은 아버지 때문에 노조가 부숴졌다. 분명 돈을 받았다고 하더라. 난 그때 결정했다. 내가 가야할 길을. 그 뒤에 장 회장(문성근)이 있다는 사실도"라고 덧붙였다.

그 시각 장산(문성근) 역시 한재현이 한인호(남명렬)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얼키고설힌 게 많구나 우리가"라며 충격에 빠졌다.

한재현의 과거를 들은 윤지수는 "선배, 많이 아팠겠다"라며 위로했고 한재현은 "아버지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이 그립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윤지수는 "선배 아버지도 선배가 그리울 거다. 그리고 아버지를 닮아 따뜻하고 착한 선배가 어떻게 살아갈지. 무엇을 위해 살아갈지 궁금해하실 거다"라고 대답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화양연화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