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576 0562020053060447576 01 01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847200000 1590847288000 related

윤미향 해명에 민주 “지켜봐야” VS 통합 “소명 전혀 안돼”

글자크기
여야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 이튿날인 30일에도 상반된 태도로 공방을 이어나갔다.

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미래통합당 등 보수야권은 국정조사와 범국민적으로 윤 당선인에 대한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며압박 수위를 높였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기간 동안 불거진 의혹 등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 윤 의원의 회견 전문을 첨부한 뒤 “이거 한번 읽어 봅시다. 비판하더라도 보고 나서 합시다”라고 감쌌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윤 의원의 제기 된 의혹들에 대해 직접 나서 소명한만큼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반면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다”며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했다.

같은당 검사 출신인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어느 단체 대표가 돈을 사용했는데 사용처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면 횡령으로 추단할 수 있다”며 “윤미향 씨도 흥건한 땀이 아니라 증빙 자료를 제시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내용 없는 기자회견으로 변명할 것이 아니라 자기 몫이 돼서는 안 될 그 자리에서 물러나, 검찰수사에 성실히 응하라”고 꼬집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