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627 0372020053060447627 06 0602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48314000 1590848316000 related

'더 킹' 이민호, 어릴적 자신을 구한 사람 알았다 '충격'…"나였구나"(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더킹' 방송캡쳐


이민호가 어릴적 자신을 구한 사람이 지금의 자신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3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 : 영원의 군주'에서는 루나(김고은 분)가 이곤(이민호 분)을 찾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곤과 대화하던 중 천둥이 치고 구서령(정은채 분)이 차원의 문을 넘은 사람에게 나타나는 표식을 드러내며 고통스러워했다. 이후 구서령과 마주친 정태을(김고은 분)도 구서령의 표식을 발견했다. 정태을은 이를 이곤에게 알리며 "구서령도 차원의 문을 넘은거다"라고 알렸다. 그리고 이곤은 "그래서 내 발을 묶었던 거구나 내 반대편 이림한테 가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이곤은 조은섭에게도 없는 표식에 "자네랑 정태을은 없고 나는 있고, 자신을 죽인자들에게 생긴 표식 뭘까? 이 균열은?"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이어 이림(이정진 분)을 만났던 구서령은 다른 세계가 있다는 것으로 자신을 협박하는 이림에 웃음을 터트리며 "날 웃게 하는 건 황실 남자들 밖에 없다. 당신 능력부터 증명하는게 순서지 나를 여기로 데리고 가봐. 또 다른 세계 대한민국으로"라고 말했고, 대한민국으로 넘어갔던 것. 그리고 구서령이 이곤에게서 등을 돌렸다.

정태을이 "우리에게 방법이 있기는 한걸까? 이걸 되돌릴 방법이"라고 말하자 이곤은 "시간이 멈추는건 식적이 반으로 갈라져서 생긴 균열인거 같다. 어쩌면 다시 하나가 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라고 자신의 생각을 설명했다. 그리고 과거로 가 이림(이정진 분)이 식적의 반쪽을 얻기 전에 막으려고 한다며 자신의 계획을 밝혔다.

이후 대한민국으로 넘어온 정태을이 대한제국에서 넘어온 루나가 자신의 빈자리를 지키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내고 충격받았다. 이어 정태을이 강신재를 발견하고 "내 휴대폰 위치가 이 근처던데? 형님 혹시. 봤구나? 나 아니 나랑 같은 얼굴 만난거야?"라고 물었고, 정태을이 루나에게 전화를 걸어 "너 나 누군지 알지? 나 만나려고 온거잖아. 만나자. 내 주변 사람들 건드리면"라고 물었고, 루나는 "알지 정태을 경위. 큰일날 소리하네 지금 너 나 만나면 죽어. 안 만난걸 감사해. 건드릴거 였으면 너 없을때 벌써 건드렸다. 나는 너 보려고 온거다. 보자 휴대폰은 잘 썼다"라고 답했다.

정태을은 강신재에게 "일 하나만 도와줘. 구서령이 이쪽에 와서 자기 자신을 안 찾아봤을리 없다. 찾았다면 가만히 놔뒀을리 없다"라며 구은아를 찾았다. 그리고 구은아의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정태을은 "구은아가 실종이 아니라 사망이라면, 구은아는 요양원에 있다"라며 요양원으로 향했다. 그리고 요양원에서 구은아의 시체를 발견했다.

그런가운데 정태을이 선물한 옷을 입은 이곤이 자신을 찾아온 정태을을 반겼다. 하지만 그는 정태을이 아닌 루나였다. 그리고 이곤은 어릴적 자신을 구한 사람이 자신인 것을 알아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