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647 0432020053060447647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590848840000 1590848886000

'프로야구' KIA, 3연패 탈출…이민우 호투에 타선도 폭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KIA는 선발투수 이민우의 호투 속에 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이민우는 최고구속 시속 147km의 직구와 매서운 슬라이더를 앞세워, 2회부터 4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LG 타선을 꽁꽁 묶었습니다.

이민우는 7회까지 삼진 8개를 잡아내고, 두 점만 내주며 생애 최고의 투구를 선보였습니다.

타선도 폭발했습니다.

5회, 박찬호가 7대 0으로 멀찌감치 달아나는 석 점포를 쏘아 올렸고 나지완은 4타수 4안타 맹타를 휘둘렀습니다.

KIA는 5연승을 달리던 LG를 10대 6으로 꺾고 3연패 뒤 소중한 승리를 챙겼습니다.

---

두산은 롯데를 상대로 연장 12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9회 롯데 안치홍에게 한 점을 내주고 4대 3 역전을 허용한 두산은 허경민의 희생플라이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습니다.

승패는 연장에서 갈렸습니다.

12회 말 투아웃 1, 2루에서 허경민의 끝내기 안타로 롯데를 꺾었습니다.

---

삼성은 단독선두 NC를 9대 1로 제압했습니다.

그동안 부진했던 외국인 타자 살라디노가 7회 싹쓸이 2루타를 터뜨렸고, 강민호도 7회와 8회 연타석 홈런으로 힘을 보태며 4연승을 질주했습니다.

---

외국인 타자 모터를 방출한 키움은 6회에만 7점을 뽑아내며 kt를 14대 3으로 꺾었습니다.

김혜성은 4회 말 우월 솔로 홈런에 이어 5회 말 좌전 안타, 6회 말 2루타, 8회 말 3루타를 묶어 올 시즌 첫 사이클링 히트를 완성했습니다.

---

SK는 한화를 9대 3으로 제압하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두산에서 SK로 유니폼을 바꿔 입은 이흥련은 첫 경기부터 홈런을 포함해 3안타를 때려냈습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