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817 0032020053160447817 01 01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55350000 1590855357000 related

김종인號 내일 출항…'보수' 뗀 경제비대위로

글자크기

비서실장에 '경제통' 송언석·추경호 물망…대변인 김은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 쇄신을 책임질 김종인 비대위가 내달 1일 첫 발을 뗀다.

당 관계자는 31일 "김종인 비대위가 내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업무에 들어갈 것"이라며 "회의 등 기본 일정을 제외하고 구체적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최악의 경제 위기 상황에 초점을 맞춰 '경제비대위'로 스스로의 성격을 우선 규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위원장은 당의 정책 기조를 '약자와의 동행'으로 잡고, 성장 중심의 보수 경제 노선에 과감하게 메스를 들이댈 방침이다. 차기 대선까지 염두에 두고 기본소득을 포함해 사회안전망 전반을 아우르는 전면적 혁신을 구상 중이다.

연합뉴스

취재진 앞에 서는 김종인과 주호영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오른쪽)와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지난 27일 국회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 회의에 입장하기 전 잠시 취재진 앞에 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대위 인선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진다.

비서실장으로는 재선 의원 가운데 기획재정부 출신으로 '경제통'인 송언석·추경호 의원 등이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올해 최악의 경제성장률이 예측되는 가운데 짧은 시간 내 야당으로서 대안을 준비해야 한다"며 "단순한 의전이 아니라 김 위원장과 경제문제의 호흡을 맞추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 안팎에선 비대위 체제 전환과 함께 3차 추경을 비롯해 정부의 재정확대 기조에 일정 수준 발을 맞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연합뉴스

대화나누는 통합당 대구경북 의원들
공천심사를 앞둔 미래통합당 대구경북지역 송언석(오른쪽부터), 김재원, 추경호, 김석기 의원이 지난 2월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통합당에 합류한 이언주 전 전진당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현금 살포성 재정확대보다는 지출 용도를 꼼꼼히 따져 경기 부양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는 게 당 지도부의 입장이다.

김종인의 '입'에는 21대 국회에 첫 입성한 김은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MBC 뉴스데스크의 기자 출신 첫 여성 앵커를 지냈고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으로 공직에도 몸담아 소통·정무 능력 등이 장점으로 평가된다.

연합뉴스

워크숍 사회보는 김은혜 당선인
미래통합당 김은혜 당선인이 지난 2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사회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