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843 0092020053160447843 04 04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59272000 1590859288000

美미네소타, '플로이드 시위' 주 방위군 총동원…2차대전 이후 처음

글자크기

야간 통행 금지령도…"불응 시 체포"

뉴시스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30일(현지시간)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에서 주 방위군 벙력이 시카고 거리 인근에 주둔한 모습. 2020.05.3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 미네소타 주 정부가 '조지 플로이드 사망' 규탄 시위에 대응하기 위해 주 방위군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 내려진 조치다.

미네소타 주 방위군은 30일(현지시간) 트위터 공식 계정을 통해 "팀 왈츠 주지사가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방위군 총동원을 발표했다"라며 "우리는 미네소타의 평화를 유지하고 질서를 회복하기 위해 '올인'한다"라고 밝혔다.

미네소타는 지난 25일 아프리카계 미국인(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무릎에 목이 눌려 숨진 사건이 발생한 곳이다. 사건 이후 미 전역에서 시위가 열렸으며, 방화와 기물 파손 등 폭력 행위도 발생하고 있다.

주 정부는 아울러 질서 유지를 위해 한시적인 야간 통행 금지령도 시행하기로 했다.

주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통행 금지는 29일 오후 8시부터 30일 오전 6시, 30일 오후 8시부터 31일 오전 6시까지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에서 시행된다. 당국은 명령에 불응하는 이들은 체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응급요원과 언론, 출퇴근자와 노숙인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왈츠 주지사는 홈페이지 보도자료를 통해 "어둠 속에서 불법적이고 위험한 행동이 우리 공동체에 되돌릴 수 없는 고통과 피해를 입혔다"라며 "이제 우리는 평화를 회복하기 위해 함께 해야 한다"라고 통행 금지 시행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