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7913 0432020053160447913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64862000 1590868206000

트럼프, 백악관 시위대에 "울타리 넘었다면 맹견 만났을 것"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간 30일,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기 위해 전날 밤 백악관 밖에 모인 시위대를 '전문 시위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난 25일 백인 경찰이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 발생 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고 폭력 사태로까지 번지자 연일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히며 이번에는 이념 공세까지 펼친 거란 평가가 나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자신이 전날 밤 백악관 밖에서 벌어진 시위를 전부 지켜봤다고 한 뒤 비밀경호국(SS)의 대응을 칭찬했습니다.

또 시위대가 백악관 울타리 근처로 접근했다면 '가장 사나운 개'와 '가장 험악한 무기'를 만났을 것이고, 정말 심하게 다쳤을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윗에서 "전문적으로 운영되는 소위 백악관 시위꾼들은 플로이드 추모와는 거의 관계가 없다. 그들은 단지 문제를 일으키기 위해 그곳에 있었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니애폴리스에 군대를 파견할 것이냐는 질문에, 요청한다면 매우 빨리 보낼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전병남 기자(na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