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8140 0032020053160448140 03 0305001 6.1.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73061000 1590873067000 related

삼성 준법위 4일 회의…'이재용 사과' 후속조치 나올 듯

글자크기

7개 관계사 구체적 실천방안 보고…노조 문제 해결 '주목'

준법위 출범 4개월 만에 재판부 '숙제' 덜어내나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다음달 4일 나올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경영권 승계 포기와 무노조 경영 종식, 시민사회 소통 강화 등이 담긴 이 부회장의 기자회견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연합뉴스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회견 입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 6일 서초동 사옥에서 대국민 사과 회견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31일 재계와 준법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삼성 7개 관계사는 내달 4일 준법위 정기회의에서 이 부회장 사과에 따른 후속 조치를 보고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준법위 권고를 수용해 준법 의무 위반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발표 직후 준법위는 이 부회장의 사과를 의미 있게 평가하면서도 7개 관계사에 이와 관련된 자세한 실천 방안을 요구했다.

관계사 보고 내용에는 노조 문제와 시민사회 소통 문제 중심의 개선 대책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노조 문제의 경우 이 부회장이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삼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언급한 만큼 보다 전향적인 대책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특히 지난 29일 삼성이 해고 노동자 김용희씨와 합의해 355일간의 농성이 마무리되면서 삼성의 변화에 대한 기대도 더욱 커졌다.

다만 경영권 승계 문제는 삼성물산[028260] 정도만 연관성이 있어 이에 대해서는 다룰 부분이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삼성 준법감시위 앞 취재진
5월 7일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회의가 열리는 7일 서초동 삼성생명 사옥 앞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한 약 한 달 만에 나온 실천방안인 만큼 큰 틀에서의 로드맵 수준에 그칠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관계사들은 준법감시위의 추가 주문에 따라 대책을 구체화하는 방식으로 기업별 세부사항을 조율할 전망이다.

이번 회의로 실효적 제도가 마련될 경우 준법위는 출범 약 4개월 만에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내준 '숙제'를 일부 덜어내게 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지난해 10월 25일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았다.

재판장인 정준영 부장판사는 이 부회장에게 신경영 선언에 버금가는 혁신과 실효적인 준법감시제도 마련, 재벌 체제의 폐해 시정 등 3가지 당부사항을 전달했다.

이에 올 2월 4일 독립기관인 삼성 준법감시위가 공식 출범했고, 삼성의 시민단체 후원내용 무단열람 공식 사과 등을 이끌어냈다.

연합뉴스

'삼성의 앞날은?'
5월 7일 서초동 사옥 앞에 깃발이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준법위에 따르면 지난 두 달여 간 위법행위 제보가 130여건에 달하며 회의 때마다 논의를 통해 제보 사안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이 부회장이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준법위 역할에 더욱 힘이 실렸다. 재판부가 주문한 "기업 총수도 무서워할 정도의 실효적 준법감시제도"의 발판이 어느 정도 마련된 셈이다.

하지만 이 부회장의 집행유예 판결을 위한 '양형용 조직'이라는 꼬리표는 여전히 떼기 어려워 보인다.

이 부회장이 준법위의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했다고 하더라도 재판이 끝난 뒤에 역할이 흐지부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