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8169 0232020053160448169 02 0201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873460000 1590873479000 related

코로나19 여파…해고불안 시달리는 직장인들

글자크기

경제악화 고용충격 장기화

정부, 일자리 유지 위해 총력 대응할 것

아시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경제가 악화하면서 고용 충격으로 이어지고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강주희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가 악화하면서 고용 충격 또한 장기화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직장인들은 경영 악화로 인해 해고될 수 있다는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중소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다고 밝힌 20대 직장인 A 씨는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회사가 어려워져 무급 휴직을 한 지 한 달이 넘어가고 있다"라면서 "재난지원금으로 급한 대로 생활하고 있지만 언제 복직을 하게 될지 불확실해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라고 토로했다.


A씨는 "회사에서는 이미 희망퇴직 신청도 받고 있다"라면서 "처음에는 금방 해결되리라 생각했는데, 요즘은 또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영영 회사로 돌아가지 못할 수도 있을 것 같아 불안하다"라고 털어놨다.


29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30~40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한 '퇴사 불안감 현황' 조사에 따르면, '최근 회사의 사정 등으로 인해서 급작스럽게 퇴사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76.4%를 차지했다. 반면 '아니다'라는 답변은 23.6%에 불과했다.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코로나19 사태로 퇴사에 대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접촉 기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직접 영향을 받는 판매·서비스직의 경우 '퇴사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는 직장인 비율이 81.0%로 가장 높았다.


강남의 한 의류 매장에서 일하고 있다는 20대 B씨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매장에 오는 손님이 줄었고 매출도 급격하게 떨어졌다"라면서 "매장 상황이 안좋아 요즘은 직원들이 격주로 쉬면서 번갈아 가며 근무를 한다. 당연히 월급도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고 털어놨다.


B씨는 "매출이 떨어져 가게 월세를 감당하기 힘들다보니, 최근에는 매장을 아예 닫는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라면서 "요즘은 코로나19 사태 초반보다는 매출이 약간 올라 가까스로 운영하고 있지만, 상황이 안 좋아지면 언제 문을 닫게 될지 모른다"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 하면서 올해 4월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는 역대 최대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4월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도 역대 최대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8일 발표한 2020년 4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822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6만5000명(-2.0%) 감소했다.


이는 정부가 고용 부문 통계를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실직률 또한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로 불안해진 일자리 안정을 위해 해고를 억제하고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28일 '코로나 시대 일자리·고용대책 및 전망' 정책토론회에서 "한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불과 두 달 만에 취업자 수가 100만 명 이상 줄었다"라면서 "우선 해고를 억제하고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시 기업은 해고를 자제하고 노동자는 임금인상을 억제했다. 이번에도 노사 상생의 대타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일자리 유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9일 '고용노동부 산하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앞으로 얼마나 더 큰 고용 충격이 있을지, 언제쯤 이 어두운 터널을 벗어나게 될지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이러한 비상 상황에서 우리가 가장 집중해야 할 핵심과제는 바로 '일자리 지키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14개 부처가 참여하는 '고용위기대응반'을 통해 일자리를 지켜내기 위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다음 주부터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신청을 받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용안전지원금은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 무급휴직자 등을 상대로 최대 15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이 장관은 또한 "제2의 고용안전망이라고 불리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내년부터 시행해 저소득층 구직자, 청년, 영세자영업자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취업서비스를 제공해 안전망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