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8245 0292020053160448245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75640000 1590875752000 related

'불후' 미스터트롯 톱6, 송해 눈물샘 자극한 감동의 무대[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보라 기자] ‘미스터트롯’이 ‘불후의 명곡’까지 접수했다.

이들을 반긴 ‘전설’은 MC 송해였는데, 여섯 사람과 송해의 인연이 남달랐기 때문이다. ‘전국노래자랑’에 한 차례 이상 출연한 이력이 있는 톱6는 송해의 기억에 남을만한 무대를 완성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불후)은 지난주에 이어 송해가요제로 꾸며졌다.

OSEN

앞서 장민호가 사람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해 줄 감미로운 목소리로 나훈아의 ‘남자의 인생’을 선곡했다. 또한 장윤정의 ‘초혼’을 부른 김희재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똘똘 뭉친 끼부자의 매력을 과시했다. 간드러지는 미성의 보이스가 무대를 꽉 채웠다.

이번주에는 나머지 톱4가 무대를 꾸몄다. 먼저 막내 정동원이 배호의 ‘누가 울어’를 부르며 천재적인 실력을 과시했다. 이른바 ‘작은 거인’이라는 수식어처럼 정동원은 삼촌들의 나이를 초월하는 뛰어난 실력과 여린 감성을 선보였다.

이어 ‘찬또배기’ 이찬원이 조용필의 ‘일편단심 민들레야’를 불렀다. 그는 ‘전국노래자랑’과 함께 성장한 케이스. 학창시절부터 대학교 때까지 줄기차게 도전장을 내밀며 가수의 꿈을 이뤘다. 아이돌 그룹 같은 훈훈한 비주얼에, 구수한 창법을 가진 이찬원은 이날도 무대를 가득 채우는 성량을 보여줬다.

OSEN

세 번째는 무대는 영탁이 채웠다. “지금껏 한 번도 보여주지 못 했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기대감을 심어줬다. 그가 고른 노래는 나훈아의 ‘영영’인데, 기대 이상의 노래가 나왔다. 특유의 음색이 탁월한 리듬감과 맞물려 섹시한 매력까지 꺼내보인 무대였다.

네 번째는 ‘미스터트롯’의 진 임영웅이 꾸몄다. 다섯 명의 멤버들이 훌륭한 무대를 완성했기에 마지막 주자로서 부담감이 컸을 터. 이날 임영웅은 진미령의 ‘미운 사랑’을 선곡해 자신만의 특색을 여실히 과시했다. 진정성 있는 목소리로 무대를 가득 채운 것. 인기의 중심에 서 있는 임영웅다운 무대였다.

송해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의 매력을 각각 칭찬하며 무대를 만들어준 것에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MVP는 정동원이 차지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불후의 명곡'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