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077 0352020053160449077 02 0213012 6.1.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3188000 1590947106000 related

제주서 20일 만에 코로나 환자 발생…관광객도 확진돼

글자크기
29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제주 입도객 확진

제주도 여행 다녀간 군포시 거주자도 확진


한겨레

제주대 선별진료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에서 20일 만에 1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 제주도 관광을 다녀간 관광객이 확진자로 판명돼 제주도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미국발 입국자 ㄱ씨가 30일 오후 늦게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았다고 31일 밝혔다. ㄱ씨는 지난 29일 오후 5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같은 날 오후 10시20분께 제주도에 들어왔다.

무증상 해외 입국자인 ㄱ씨는 “제주공항에서 가족의 자가용을 이용해 서귀포시 자택으로 귀가한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30일 오후 2시께 서귀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다. 코로나19 진단검사 전까지 외부 활동이나 이동은 없었다”고 말했다.

ㄱ씨는 지난 29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때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무증상 해외 입국자’는 3일 이내 관할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받으면 된다고 들어 제주공항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도는 ㄱ씨의 밀접 접촉자로 확인된 가족 2명에 대해 31일 새벽 2시 자가격리했다. 도는 ㄱ씨가 제주도 입도 때 탑승한 김포발 제주행 항공편에 함께 탄 탑승객 명단을 항공사에 요청하고 확보하는 대로 자가격리 조치를 안내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 단체 관광에 나섰던 경기 군포시 거주자가 코로나19 확진자 판정된 제주도가 역학조사에 나섰다.

도는 30일 오전 11시께 경기 군포시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ㄴ씨가 지인 24명과 함께 지난 25~27일 제주를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도는 이날 오후 7시께 ㄴ씨의 제주 방문 사실을 통보받고 역학조사에 들어가 접촉자 34명을 파악했다. ㄴ씨는 밀접 접촉자로 파악된 이들은 일행과 함께 머물렀던 호텔 직원 5명과 김포행 항공편에 함께 탄 탑승객 29명이다.

도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대응지침에 따라 확진 환자에 대한 증상 발생 2일 전인 지난 27일부터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27일 오전 8시20분께 서귀포시 소재 아인스호텔에서 아침 식사를 한 뒤 체크아웃했고, 3대의 렌터카에 나눠 타 같은 날 11시25분 제주시내 한 향토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은 뒤 오후 1시45분 김포행 항공편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 주지역에서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가 나타난 것은 지난 9일 서울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ㄷ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 20일 만이다.

허호준 기자 hojoo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