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652 0362020053160449652 04 0401001 6.1.12-RELEASE 36 한국일보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0886500000 1590892857000

트럼프, “지금 G7은 구식… 9월 회의에 한국도 초청”

글자크기
한국일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백악관을 걷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당초 내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州)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면서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해 회의에 참여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G7이 세계 정세를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회의를 연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G7 회의 초청을 거절한 바 있다.

현재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멤버로 두고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G7를 탈피한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겠다는 의사인지, 일시적으로 확대 정상회의를 열겠다는 뜻인지는 아직까지는 불분명하다는 분석이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