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49735 0592020053160449735 08 0801001 6.1.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86802000 1590888087000

“블루라이트가 나오지 않는 TV는 없나요?”…초등학생 편지 화답한 LG전자

글자크기

LG전자,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의 고민이 담긴 편지를 받고 LG 트윈타워로 초청

(지디넷코리아=권혜미 기자)LG전자가 TV를 좋아하는 한 초등학생의 고민이 담긴 사연에 화답했다.

31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LG전자는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5학년 기채영 학생으로부터 손으로 직접 쓴 편지 한 통을 받았다.

지디넷코리아

기채영 학생이 LG전자에 보내온 편지. (사진=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편지에는 “TV 시청을 너무나 좋아하지만 화면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 때문에 머지 않아 안경을 쓰게 될까 걱정스럽다”는 기채영 학생의 사연이 담겨 있었다. “블루라이트가 나오지 않는 TV는 없나요?”라는 질문과 “LG전자에서 꼭 발명해서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주세요”라는 부탁도 담겼다.

LG전자도 기채영 학생에게 답장을 보냈다. 기채영 학생의 편지에 고마움을 전하는 한편 블루라이트를 대폭 줄여 장시간 시청해도 눈이 편안한 LG 올레드 TV의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제안했고, 지난주 기채영 학생이 친구와 함께 서울 영등포구 LG 트윈타워를 방문했다.

지디넷코리아

왼쪽부터 박형세 부사장, 기채영 학생. (사진=LG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백라이트 유무에 따른 TV의 구조적 차이와 블루라이트에 대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기채영 어린이는 특수 제작된 안경을 쓰고 올레드 TV와 LCD TV에서 블루라이트가 나오는 정도의 차이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이번 만남을 주선한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은 “멋진 제안을 해줘서 고맙다”고 기채영 학생에게 인사를 전하는 한편 “블루라이트가 적게 나오는 올레드 TV와 같이 눈이 편안한 TV를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LG전자가 출시한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미국 안전인증기관 ‘UL’로부터 ‘청색광 저감 디스플레이’로 검증받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패널을 탑재했다. 올레드 패널은 독일 시험인증기관 ‘TUV라인란드’에서도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로 인증받은 바 있다. 올레드 TV의 청색광 방출량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정한 무해성 기준 대비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

권혜미 기자(hyeming@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