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0857 1182020053160450857 04 0401001 6.1.12-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890577000 1590890709000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 "한국도 초청하자"

글자크기

"지금 G7은 매우 구식"...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 초청 의사

오마이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열릴 예정이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 등을 초청해 규모를 확대하고 싶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열린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하고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에서 기자들에게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때문에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 대선이 끝나는 11월 이후가 될 가능성도 언급했다.

이어 "지금의 G7은 매우 구식(very outdated)이라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잘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라고 주장했다. 현재 G7 구성원은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일본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G7을 넘어 새로운 선진국 모임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이번에만 일시적으로 확대하고 싶다는 것인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갈등에서 지지를 얻기 위해 더 많은 나라를 초청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6월 말께 워싱턴D.C.에서 G7 정상들이 모여 대면 회의를 열자고 제안했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은 참석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코로나19를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불쾌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