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1790 0032020053160451790 01 0109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9454169 false true false false 1590894000000 1590894013000 related

세대주와 별도가구인 배우자·부모·자녀도 재난지원금 대리신청

글자크기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대리인 범위 직계 존비속으로 확대

연합뉴스

긴급재난지원금 가구당(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앞으로는 세대주와 별도 가구로 돼 있는 배우자와 부모, 자녀도 세대주 대신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세대주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없는 경우 대신 신청이 가능한 대리인의 범위를 세대주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으로 확대해 6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31일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은 가구 단위로 지급하며 대상 가구의 세대주가 직접 신청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동안은 세대주가 장기입원·해외체류·행방불명이거나 독거노인이어서 직접 신청하기 어려운 경우에는 같은 가구 구성원과 세대주의 법정대리인만 위임장을 받아 대리 신청을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세대주의 배우자와 직계 존·비속(조부모·부모·자녀·손자녀)이라면 세대주와 별도 가구로 편성돼있어도 대리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행안부는 "홀로 사는 어르신 등의 경우 따로 사는 자녀가 대리신청을 할 수 없어 대리인 범위를 확대해 달라는 요청이 있었다"며 "대부분 가구가 신청을 완료한 상황이나 최대한 전 가구가 신청할 수 있도록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또한 폭력·학대 피해자가 보호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경우 해당 보호시설의 장이 긴급재난지원금을 대리신청하거나 이의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보호시설에 거주하는 피해자들이 지원금을 직접 신청하거나 이의를 제기하기에 여러 제약이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이 조치는 여성가족부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로부터 적용 대상 시설의 명단을 받는 대로 즉시 시행에 들어간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못하는 국민이 없도록 사각지대를 살피고 관련 절차를 계속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