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4731 1212020053160454731 04 04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90904132000 1590906501000

美 스페이스X, 첫 유인우주선 발사…민간 탐사시대 개막

글자크기
[앵커]
미국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에서는 처음으로 유인 우주선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일반 시민들도 우주여행을 할 수 있는 시대가 가까워오는 걸까요?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3, 2, 1, 0, 점화! 발사!"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불기둥을 뿜으며 하늘로 힘차게 날아오릅니다.

NASA 소속 우주 비행사 2명을 태운 우주선은, 19시간을 비행한 뒤, 400㎞ 상공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을 시도할 예정입니다.

짐 브리덴스타인 / NASA 국장
"미국이 잠시 멈춰 하늘을 바라보며 밝고 빛나는 희망과 미래를 지켜볼 기회입니다."

우주 비행사들은 도킹에 성공할 경우, 짧게는 1달, 길게는 4달 동안 우주정거장에 머물며 연구를 수행합니다.

이번 발사는 세계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이라는 데 의미가 있습니다.

2011년 우주왕복선 콜롬비아호 폭발 사고 이후 9년만에, 미국에서 쏘아올리는 유인 우주선이기도 합니다.

이날 우주선이 이륙한 39A 발사대는, 1969년 인류 최초의 달 착륙 유인 우주선인 아폴로11호를 쏘아올렸던 장소이기도 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이제 우리는 다시 세계의 리더가 되었습니다. 이것은 단지 시작에 불과합니다. 우리는 화성을 가게될 것입니다."

이번 발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민간 차원의 우주관광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입니다.

스페이스X는 내년 말에 민간인을 태워 우주로 보내는 관광상품을 준비 중입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