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5223 1112020053160455223 01 0102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05935000 1590916350000 related

박경미 '금배지' 떼자마자 靑으로

글자크기

■비서관급 7명 인사 단행

文대통령, 교육비서관으로 발탁

의전 탁현민, 홍보기획엔 한정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탁현민(47)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을 의전비서관으로, 박경미(55)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교육비서관으로 발탁하는 등 7명의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인사를 통해 1970년대생 비서관 3명이 입성, 청와대 조직은 한층 젊어졌다. 다만 ‘여성 비하’ 논란을 빚은 탁 비서관의 청와대 재입성을 두고 뒷말이 나오고, 현직 의원이 임기가 끝나자마자 청와대 비서관으로 발탁된 것도 이례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탁 신임 비서관, 박 신임 비서관을 비롯해 홍보기획비서관에 한정우(49) 춘추관장, 해외언론비서관에 이지수(56) 한국표준협회 산업표준원장, 춘추관장에 김재준(49) 제1부속실 선임행정관, 시민참여비서관에 이기헌(52)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사회통합비서관에 조경호(54)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을 각각 내정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대선 캠프 시절부터 문 대통령의 지근거리에서 활약한 ‘젊은 참모’들이 전진 배치됐다. 김 신임 춘추관장은 대선 후보 당시 수행팀장으로 문 대통령을 보좌했다. 문 대통령이 거주하던 서울 홍은동 사저를 매입한 것도 김 신임 춘추관장이다. 한 신임 홍보기획비서관은 2017년 대선 당시 공식 선거캠프의 된 ‘광흥창팀’의 핵심 멤버로 홍보 분야 전문 인력이다.

공연기획 전문가인 탁 비서관이 재발탁된 것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을 행사로 구현해내는 능력이 남다르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신임 시민참여비서관과 조 신임 사회통합비서관 역시 당과 청와대를 두루 거치며 역량을 쌓았다.

박 신임 교육비서관은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출신으로 2016년 총선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해 20대 국회의원으로 활약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본인의 뜻이 비서관이나 수석의 높낮이를 고려하는 대상이 아니고 대통령의 후반기 정책 수행에 뒷받침이 되겠다고 해서 임기를 마치자마자 들어오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