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6704 0242020053160456704 06 0602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11333000 1590911342000 related

가수 영탁 "경상도 남자, '자기야'는 오글거려 못해"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가수 영탁이 경상도 남자 특유의 무뚝뚝한 연애 스타일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데일리

영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탁은 3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한 청취자가 보낸 아들의 요란스런 연애 사연에 맞춰 박슬기와 함께 상황극을 펼쳤다. 극 중 대사인 “자기야, 여보야, 사랑해”를 외치던 영탁은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나는 경상도다. ‘자기야’라는 말을 태어나서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오글거린다”고 고백했다.

이어 영탁은 “이름을 부르면 불렀지 ‘자기야’라는 말은 안 한다. 경상도라 못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시범을 보이듯 게스트 박슬기의 이름을 다정하게 불렀다. 이에 박슬기는 “달콤하다. 영탁이 말하면 뭐든 달콤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낮 2시~4시 사이 방송되며, 영탁이 고정 출연하는 ‘음악 반점’ 코너는 매주 일요일 낮 2시 10분에 만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