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8552 0232020053160458552 06 0602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60672083 false true true false 1590919433000 1590919445000 related

'집사부일체' 김연경 "백 년 안에 라이벌 나와주면 좋겠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집사부일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3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 김연경 선수가 일일사부로 등장해 월드 클래스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이날 멤버들은 김연경을 사부로 맞아 배구 레슨을 받았다. 이승기는 "어릴 적 배구공으로 유리창을 많이 깨서 반성문을 쓰다가 글이 늘었고, 대학에 갈 수 있었다"는 신박한 논리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신성록은 전세계의 김연경에 대한 찬사를 모아 들려줬다. "백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한 선수"라는 표현에 김연경은 부정하지 않으면서, "라이벌이 나와줬으면 좋겠다. 100년 안에 제발"이라고 말해 "역시 김연경"이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축구의 메시보다 더 잘하는 것 같다"는 표현에도 김연경은 "축구는 메시, 배구는 김연경. 그 정도 레벨이라는 얘기다"라며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남녀 통틀어 세계 최고 연봉을 받는다는 얘기에 김연경도 "이건 나도 처음 들었다"고 말했다. 신성록이 정확한 액수를 물어보자, 김연경은 "그건 계약상 밝힐 수 없다"면서도 "언로에 알려진 것 보다 많다. 특히 세후 금액이다"라고 답해 멤버들의 부러움을 샀다.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