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150 0012020053160459150 01 01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926280000 1590934327000 related

당선인 아닌 ‘의원’ 윤미향, 의혹 뜨면 적극 해명 ‘강공’

글자크기

김복동 장학금 보도 즉각 반박



경향신문

윤미향, ‘활동가’에서 ‘의원’으로 21대 국회 임기 시작 첫 주말인 31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의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56)이 국회의원 임기 시작과 동시에 각종 의혹을 반박하며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지난 29일 당선인 신분으로 연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침묵 모드에서 벗어나 의원 신분으로 정면돌파에 나서는 모습이다.

윤 의원은 지난 30일 페이스북에서 “(나비기금)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며 조선일보가 보도한 내용을 반박했다.

조선일보는 윤 의원이 2012년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딸이 나비기금에 아르바이트비를 기탁한 사실을 적으며 쓴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 표현을 문제 삼았다. 김 할머니 의사와 무관하게 ‘김복동 장학금’이 윤 의원 딸에게 학비로 지급됐다는 취지였다.

윤 의원은 이에 “해당 기사는 내용부터 맞지 않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장학생’ 표현은 장학금과 무관하게 김 할머니가 딸에게 용돈을 준 것을 표현한 것이었고, 글을 쓴 시점(2012년)과 김복동 장학금이 마련된 시점(2016년)이 달라 당시엔 장학금을 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첫 보도에서 “윤 의원은 어떤 방법으로 딸에게 장학금이 지급됐는지 언급하지 않았다”던 조선일보는 윤 의원 해명 후 “2012년에는 ‘김복동 장학금’이 없던 때로, 김 할머니가 개인적으로 윤씨 딸에게 장학금을 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기사를 고쳤다.

국회의원 임기 시작과 함께 사안마다 일일이 해명하는 기조로 돌아선 모습이다.

수사기관이 조사 중인 의혹에 대한 법적 검토 결과, 의원직 수행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치권 안팎의 입장 표명 요구가 더 거세질 것이라는 판단도 태세 전환의 배경으로 해석된다. 활동가에서 당선인으로 이제 국회의원이 된 이상 의혹 프레임에서 위안부 운동 과제를 주요 정치 의제로 다루기 위한 행보로도 풀이된다.

민주당도 ‘사실확인이 먼저’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윤 의원이 “검찰 소환을 피할 생각이 없다”고 정면대응을 선언한 후 지지층 내에서도 그간 ‘윤미향 비토’ 여론의 변화가 감지된다.

하지만 수사기관으로 공이 넘어 간 이상 운신의 폭이 넓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