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241 1092020053160459241 01 01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927778000 1590931611000 related

민주 “‘6월 5일 개원’ 협상 대상 아냐”…원구성은 ‘평행선’

글자크기

[앵커]

국회 소식입니다.

21대 국회 임기가 어제(30일)부터 시작됐지만, 원 구성 협상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입니다.

민주당은 무슨 일이 있어도 다음달 5일​ 반드시 개원하겠다, 통합당은 원 구성 협상이 안되면 개원도 할 수 없다, 이렇게 맞서고 있습니다.

속내를 들여다 보면 역시, ​핵심 상임위인 법사위와 예결위 위원장을 ​서로 가져가야 한다는 겁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오늘(31일)도 다음달 5일 국회 개원을 못 박았습니다.

의장단도 선출하겠다고 했습니다.

법으로 정해진 만큼 협상 대상이 아니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개원까지도 다른 사안과 연계해서 합의하지 못하겠다는 태도에 대해서 저는 좀 약간 충격을 받았습니다."]

당장 다음 달 2일 의원총회를 연 뒤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인데, 상임위원장 선출을 두고는 시간이 남은 만큼 야당과의 합의에 노력하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여당이 177석을 차지했으니 핵심 상임위인 법사위와 예결위는 당연히 가져와야 한다고 했고, 18개 상임위원장 차지 가능성도 거듭 시사했습니다.

통합당은 국회 정상 개원에 지혜를 모으겠다면서도 여당을 향한 반박을 이어갔습니다.

여당의 단독 임시회 소집, 전 상임위원장 차지 주장은 협치 국회 시작을 기대하던 국민과 야당을 기습 공격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어제 : "민주당이 꾸준히 요구하는 것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 테니까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밖에 되지 않습니다. 야당의 존립 근거를 없애는 말입니다."]

국회법상 의장단이 선출되면 원 구성까지 여당 뜻대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개원 전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비상수단도 꺼내겠다고 했습니다.

법사위와 예결위도 야당이 맡았던 것이 관례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원 구성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는 가운데 원 구성과 개원의 연계 여부를 놓고 줄다리기가 시작됐습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박혜진 기자 (root@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