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252 0362020053160459252 02 02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928020000 1590928199000 related

평택 오산공군기지 소속 미군 코로나19 확진… 주말 미군 확진자만 3명

글자크기
한국일보

경기 평택 오산공군기지.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평택 미군기지 소속 20대 여성 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평택에서는 이틀 연속 미군 확진자 3명이 나왔다.

평택시는 31일 오산공군기지(K-55) 소속 미국 국적 20대 군인인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평택지역 내 감염자 수는 52명으로 늘었다.

A씨는 전날인 3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미군 부대 버스를 이용해 부대로 이동했으며, 도착 직후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시 관계자는 “A씨는 입국 후 미군 기지 내 시설에서 격리돼 있다가 치료 시설로 옮겨져 평택지역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다”고 말했다.

30일 확인된 평택의 50번째와 51번째 확진자도 미군이었다. 이들은 캠프 험프리스(K-6) 소속 30대와 20대 여성 군인으로, 모두 지난 27일 평택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미군 비행기로 입국했다.

박소영 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