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59541 0012020053160459541 04 04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90930780000 1590933845000

아베 지지율 2년 만에 40% 붕괴…코로나19 대응 미숙, 검찰 간부 내기 마작 등 악재 겹쳐

글자크기
경향신문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이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교토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코로나19 대응 미숙과 검찰 고위 간부의 내기 마작 사건에 대한 비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이 29∼3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비율은 39.4%로, 지난 8∼10일 조사 때보다 2.3% 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내각의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사학법인 ‘가케(加計)학원’을 둘러싼 의혹으로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이 높아졌던 2018년 5월에 이어 2년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5%로, 비판 여론이 지지 여론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베 정권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과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이 코로나19 긴급사태 와중에 내기 마작을 했다가 사직한 이른바 ‘마작 스캔들’이 영향을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구로카와를 정식 징계하지 않고 경고의 일종인 ‘훈고’(訓告) 처분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78.5%가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했다. 자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들 중에서도 67.3%가 훈고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해 아베 정권의 지지층마저 반발하는 상황이다. 반면 처분이 타당하다는 반응은 16.9%에 그쳤다.

구로카와의 마작 스캔들로 인해 관리 책임이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 모리 유코(森裕子) 법상(법무장관에 해당)을 아베 총리가 경질하지 않은 데 대해 응답자의 69.0%는 수긍할 수 없다고 응답했다.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5만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등 경제적 지원과 관련해서도 ‘(조치가) 늦다’는 답변이 81.2%를 차지했다. 빠르다고 답한 이들은 12.5%에 불과했다.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강화하기 위한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77.4%가 불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충분하다는 답변은 15.0%였다.

일본 정부가 지난 25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완전히 해제한 것에 대해서는 47.2%가 너무 빠르다고 평가했다. 적절하다고 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38.7%였다. 응답자의 96.0%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는 사태를 우려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