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0951 0372020060160460951 04 0401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58826000 1590959796000

폼페이오 “中 군사력 증강, ‘위협’으로 규정”…한국 등에 ‘다음 세기’ 준비 거론

글자크기

中 위협 대응 관련 파트너십 언급…"다음 세기도 서방 주도의 세기 되도록 보장"

트럼프 전날 G11 거론 이어 중국 견제용 새판짜기 동맹 참여 압박

헤럴드경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중국의 군사적 증강을 ‘위협’으로 규정, 이에 맞서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준비해 나가는 과정에서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한국 등을 명시했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대통령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 때 옆에 서있는 폼페이오 국무장관.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빅세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중국의 군사적 증강을 ‘위협’으로 규정, 이에 맞서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준비해 나가는 과정에서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한국 등을 명시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시작으로 경제와 군사, 인권 등 전방위적 분야에 걸쳐 중국과 신(新)냉전에 돌입한 가운데 동맹들을 상대로 반중(反中) 전선 참여 압박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질문에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발전과 관련, 그것은 현실”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거론, “시 총서기는 그의 군사적 능력을 증강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그동안 시 주석에 대해 ‘대통령’을 의미하는 ‘president’라는 호칭을 써왔으나, 최근 미중갈등이 격화하면서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했다.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의 본질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국방부는 이런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하에서 우리의 국방부와 우리의 군, 우리의 국가안보 기관들은 우리가 미국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고, 정말로 우리가 인도, 호주, 한국, 일본, 브라질, 유럽 등 전 세계 우리의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상태를 유지시킬 것이라는 점을 나는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이들 나라)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으며, 다음 세기도 계속해서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누리는 자유를 본보기로 한 서방(주도)의 세기가 되도록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거론한 동맹들 가운데 한국, 호주,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G7의 확대개편을 언급하면서 거론한 나라들이기도 하다.

gre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