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61155 1092020060160461155 01 0101001 6.1.12-RELEASE 109 KBS 60520358 true true true false 1590959769000 1590960681000 related

靑 “G7초청, 美와 협의할 것”…‘중국견제’ 이용 우려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과 관련해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한국의 국제적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지만, 초청이 미국의 중국 견제 차원이라면 득보다 실이 많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감지됩니다.

우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 보도에 청와대는 아직 공식 요청이 오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전 통보를 받지 않았고,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은 지난 2008년 의장국이던 일본의 초청으로 G7 회의에 참석한 바 있습니다.

참석할 경우, K-방역 등 코로나 19로 높아진 위상을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긍정적입니다.

또 일회성 초청이 아닌, 한국 등이 포함되는 새로운 정상회의를 만들겠다는 의도일 경우에도 기회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 내에서는 반갑지 않다는 분위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논의 주제를 '반(反)중국 전선' 등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또 그럴 가능성이 높은만큼 부담일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 관계자의 "절호의 기회라고 할 수도 있지만 독배가 될 수도 있다"는 반응도 이 때문입니다.

이미 '사드 배치' 당시 중국 내 수많은 한국 기업들이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장소가 바뀌지 않는다면 회의 장소는 미국 심장부 워싱턴.

현재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우리 정부가 선뜻 반길 수 만은 없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우수경입니다.

우수경 기자 (sw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