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4144 0562020060160484144 01 01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1001561000 1591001642000 related

"얼마나 힘들겠나, 담담하게 의정활동 하라" 정청래가 윤미향에 건넨 말

글자크기

정청래, 이수진과 6시간째 의원실 '갇힌' 尹 위로 방문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종 의혹에 휩싸이며 곤혹스러운 상황에서 의정활동을 시작한 윤미향 의원을 1일 찾았다.

세계일보

정청래(오른쪽)·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윤미향 의원실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윤 의원은 이날 오전 9시쯤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한 뒤 오후까지 6시간째 문밖을 나서지 않았다. 자신을 향해 몰려든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사무실로 들어간 윤 의원은 방문을 잠그고, 창문 블라인드를 내렸다. 다만 블라인드 빈틈 사이로 윤 의원이 컴퓨터 앞에서 업무를 보면서 전화를 받거나, 보좌진과 대화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정 의원은 이수진 의원과 함께 윤 의원을 찾아 위로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얼마나 힘들겠냐”며 “힘내시라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지난 29일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 이후 페이스북에 “진솔하게 성실하게 소명하느라 수고했다”고 응원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회에 첫 출근했는데 듣기로 윤 의원도 출근했길래 위로차 방문했다”며 “기자들이 의원실 앞에서 진을 치고 있기에 점심식사도 못하고 얼마나 힘들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싶어 찾아갔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30년 시민활동을 한 강단 있는 윤 의원이지만, 지금의 상황이 얼마나 힘들겠냐”며 “힘내시라고 용기도 드렸고 말벗도 돼 드리고 나왔다”고 했다. 정 의원은 “담담하게 의정활동 잘 하시라”고 격려의 말을 덧붙였다.

세계일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자신의 의원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윤 의원님이 앞으로 국민들과 여성 인권을 위해 훌륭한 역할을 하실 것 같다”며 “열심히 공부하고 계시더라”고 윤 의원의 모습을 전했다.

이날 윤 의원실에는 ‘응원합니다’라고 적힌 축하 난과 꽃다발이 도착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세계일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윤미향 의원실 앞에 축하 화분이 놓여있다. 뉴시스

한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 의원은 제21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둔 지난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날 윤 의원은 진땀을 흘리며 자신과 정의연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부정했지만, 구체적인 자료는 제시하지 않아 부정적인 여론은 지속하고 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