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5591 1072020060160485591 06 0602001 6.1.12-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07400000 1591014731000 popular

"무서워서 못나가"…박은지·윤현숙·서동주, 美거주 스타 '미국 폭동' 공포 호소[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위가 그곳에 거주 중인 한국 스타들에게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에 방송인 박은지, 윤현숙, 서동주는 SNS를 통해 실시간 상황을 알리며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최근 미국은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고, 폭력 사태와 약탈이 잇따르고 있는 해당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다. 이에 한국 스타들이 거주 중인 곳까지 퍼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먼저 LA에 거주 중인 가수 겸 배우 윤현숙은 지난달 30일부터 꾸준히 SNS를 통해 실시간 상황을 알렸다. 윤현숙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에서 괜찮냐고 전화가 많이 왔다. 무사히 있다. 당분간 집에 있겠다. 무서워서 못 나가"라며 미국 폭동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지어 윤현숙은 잠시 커피를 구매하러 나갔다가 시위 무리를 만나 움직이지 못하고 차에만 있게 되는 해프닝을 겪었고, 지난달 30일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이곳 다운타운에서 일어난 일. 밤새 헬기 소리 사이렌 소리. 너무 무서웠는데 오늘 아침에 보니 유리창이 깨져있네. 당분간 저녁엔 안 나가는 걸로"라는 글과 함께 폭동 속 근황을 알렸다.

이후 윤현숙은 지난달 31일 "지금 실시간 상황이다. 영화가 아니라 실제라 생각하니 무섭다. 아직도 밖에는 사이렌 소리 총소리. 아 '멘붕'입니다"라며 현재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했고, 급기야 "결국 LA는 오늘 저녁 8시부터 내일 새벽까지 통행금지가 내려졌다"며 "이거 영화에서나 보던 한 장면이 눈앞에서 펼쳐지고 있다. 무섭다"라고 말해 걱정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윤현숙처럼 LA에 거주 중인 방송인 박은지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해 왜 이러는지. 아무 일 없길 바라는데 밤새 헬리콥터 소리와 사이렌 때문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도둑질과 폭력시위, 이 악마들 스트레스"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박은지는 지난달 31일에도 "이제 잠깐 외출도 더더욱 힘들게 됐다. 폭동 없이 잘 지나가길"이라며 미국 폭동에 대해 걱정한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배우 서정희 딸이자 변호사 겸 방송인 서동주는 샌프란시스코 거주 중 피해를 호소했다. 서동주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사람들이 모여 시위를 벌이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별다른 코멘트가 없었음에도 사진만으로 현 사태의 심각성을 느낄 수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미국에 거주 중인 윤현숙, 박은지, 서동주를 비롯한 한인 모두에게 폭동으로 인한 피해가 없기를 기원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