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056 0432020060160486056 05 05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0798000 1591010890000

문경준 2천만 원짜리 끝내기 버디 퍼트…스킨스 게임 역전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경준이 2천만 원짜리 끝내기 퍼트를 넣고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습니다.

문경준은 경기도 용인 플라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 KPGA 스킨스 게임 2020에서 이수민과 한 조로 출전해 상금 5,600만 원을 획득해 4,400만 원의 박상현-함정우 조를 따돌렸습니다.

이날 경기는 코로나19 때문에 KPGA 코리안투어가 올해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가운데 이벤트 대회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KPGA 코리안투어는 7월 초 재개될 예정이며, 이날 총상금 1억 원은 문경준-이수민 조가 다낸 5,600만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 구호협회에 기부하고 박상현-함정우 조의 4,400만 원은 국경없는 의사회 한국지부에 기부합니다.

각 홀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속한 팀이 해당 홀의 상금을 가져가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경기에서 문경준-이수민 팀은 전반 9개 홀 가운데 1번과 4번, 6번 홀을 따내며 앞서 나갔습니다.

롱기스트 홀로 지정된 9번 홀에서도 해당 상금 200만 원을 가져간 문경준-이수민 팀은 7~9번 홀 무승부로 10번 홀에 쌓인 상금 1,600만 원까지 한꺼번에 가져가며 단숨에 2,600만 원 대 400만 원으로 앞서 나갔습니다.

하지만 더 많은 상금이 걸린 후반 들어 박상현-함정우 조의 대반격이 시작됐고, 14번홀까지 3,400만 원 대 1,200만 원으로 끌려가던 박상현-함정우 조는 16번 17번 홀을 연달아 따내 3,600만 원에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기세가 오른 박상현-함정우 조가 17번 홀까지 따내며 4,4400만 원 대 3,600만 원으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18번 홀에 상금 2천만 원이 걸린 가운데 나머지 세 명이 버디 퍼트에 모두 실패한 뒤 문경준이 7m 거리에서 버디를 잡아내 문경준-이수민 조의 재역전승이 확정됐습니다.

버디 퍼트가 들어가지 않았다면 연장전까지 치러야 했지만 그대로 경기를 끝내는 한 방이 됐습니다.

(사진=KPGA 제공, 연합뉴스)
하성룡 기자(hahahoho@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