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063 1192020060160486063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010998000 1591011000000

美경찰, 과잉진압 논란…차량돌진에 전기충격기 남용

글자크기
美경찰, 과잉진압 논란…차량돌진에 전기충격기 남용

[앵커]

미국 경찰들이 흑인사망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과도한 방식으로 진압하고 있어 분노를 키우고 있는데요.

경찰이 경찰차량으로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는가 하면, 전기충격기를 마구 사용해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습니다.

일부 경찰관들은 항의 시위에 동참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시위대 앞으로 경찰 차량이 다가오더니 사람들을 주저없이 밀어버립니다.

미국 경찰의 공권력이 무자비하게 집행되는 모습이 공개되자, 미국인들의 분노는 커지고 있습니다.

시위대를 과잉 진압한 경찰관들이 해고되기도 했습니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시는 시위에 참여한 대학생 두 명을 체포할 때 관여한 경찰관 다섯 명 가운데 두 명을 해고하고 세 명을 내근직으로 대기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관들은 시위 현장에서 차량 유리를 깨고 전기충격기를 사용할 것처럼 위협해 또 다른 과잉 진압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또 다른 시위 현장.

시위대에 둘러싸인 경찰관들이 차례로 한쪽 무릎을 꿇습니다.

이들 경찰관은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제스처인 '한쪽 무릎꿇기'를 선보이며 시위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SNS를 통해 퍼지면서 많은 경찰관들의 동참을 유도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들불처럼 번진 항의 시위는 전 세계로 퍼지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런던 중심가에 수천 명이 결집해 미국 시위대를 지지했습니다.

<시위 참여자> "경찰이 무고한 흑인들을 잔인하게 죽이는 걸 멈추면, 그래서 그들의 시위가 멈추면 우리도 멈출 겁니다."

영국 시위대는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정의 없이 평화는 없다"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독일과 덴마크 등에서도 미국 대사관 주변에 시위대가 모여들어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연합뉴스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