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6222 0682020060160486222 02 02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2140000 1591012381000 related

오피스텔서 성매매하다 딱 걸린 현직 검사…벌금 200만원

글자크기
동아일보

서울 시내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하다 현장에서 적발된 현직 검사가 벌금 200만 원을 확정받았다.

1일 서울서부지법은 지난달 13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 소속 A 검사에게 벌금 2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후 A 검사가 따로 정식재판을 청구하지 않아 지난달 28일 판결이 확정됐다.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성매매를 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에 처해진다.

법무부는 A 검사에 대해 ‘품위손상’을 이유로 지난달 25일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앞서 A 검사는 지난 1월 22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 했다. 당시 단속에 나선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적발됐다.

검찰은 A 검사를 정식으로 재판에 넘기지 않고 약식 기소했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