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124 0372020060160487124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19688000 1591019691000 related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X송승헌 재회에 이지훈X손나은 등장..."사랑해"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서지혜와 송승헌이 재회했다.

1일 밤 9시 30분 방송된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연출 고재현, 박봉섭/극본 이수하)에서는 재회한 김해경(송승헌 분)과 우도희(서지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우도희는 태진아의 노래가 1등을 하자 김해경을 생각했다. 앞서 우도희에게 김해경이 태진아의 노래가 1등 하면 다시 만나자고 했기 때문이다.

우도희는 망설이다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약속장소로 나갔다. 그곳에는 김해경이 있었다. 김해경을 만난 우도희는 "오늘은 멀쩡하다"며 말을 걸었다. 그러면서 "근데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다.

김해경이 몰랐다고 하자 우도희는 "진짜 이게 우연이냐"며 "설마 운명 이런건 아니겠지"라고 말했다. 김해경은 "성게 먹으러 가자"고 말했다. 우도희가 의아해 하자 김해경은 "성게의 고소하고 부드러운 맛이 혀를 감싸고 그쪽이 그랬었다"고 말했다.

이에 우도희는 "그러면 나 때문에 여기서 보자고 한 거냐"고 묻자 김해경은 당황하며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먹고 싶어서 그런거다"며 "나 성게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우도희는 "근데 저는 오늘 성게가 안 당긴다"며 "오늘은 내가 사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김해경은 "보통 대접 받는 사람이 먹고 싶은 거 먹지 않냐"고 하자 우도희는 "저는 비정상이라서 제가 먹고 싶은 걸 먹인다"며 김해경을 이끌고 어딘가로 갔다.

김해경은 "신세진 게 많아서 밥 산다고,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냐"고 하자 우도희는 "그래서 지금 맛있는 컵밥을 사지 않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도희는 "약소하게나마 보답하겠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컵밥에 어이없어 하던 김해경은 아무 컵밥이나 고르며 “맛없기만 해봐라”라고 말했다. 이에 우도희는 “맛있다고 하기만 해봐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해경은 우도희가 노량진 컵밥부터 단골 식당 시즌메뉴까지 사주는 것을 보고 전 남친과 왔던 곳들이냐고 물었다. 이에 우도희는 놀라 "정체가 뭐냐"고 했다.

우도희는 "제주도 이전 남자였고 첫사랑이었고 같이 취업준비했고 결혼약속했고 사랑했고 사랑했는데 유학 떠나기 전날 문자로 이별통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남들 첫사랑은 동화라던데 내 첫사랑은 잔혹 동화인 거 보면 눈 없는 불행이 나한테 당첨됐나 보다"고 말했다. 이에 김해경은 공감하며 "내 첫사랑도 잔혹동화 였다"며 "우리 둘 다 랜덤으로 당첨됐나 보더"고 말했다.

김해경과 데이트를 끝마친 우도희는 김해경에게 "이제 우리 그만 만나자"며 "애매한 인연은 여기까지 뇌진탕 걸리지 마시라"고 말했다.

한편 정재혁(이지훈 분)은 우도희를 만나기 위해 회사를 찾아왔다. 남아영(예지원 분)이 버리고 갈 땐 언제고 이제 와서 난리냐고 하자 정재혁은 "우리 둘은 서로한테 첫사랑이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유학가고 나서 내가 잘못한 것을 깨달았다"며 "도희에게 멋진 남자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우도희를 본 정재혁은 "못 만나면 어쩌나 걱정했다"고 했지만 우도희는 꺼지라고 했다. 우도희는 "문자로 헤어지자고 하는 게 최선이냐"며 "적어도 유학 간다고 말은 했어야지, 기다려 주겠냐고 물어봤어야지"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우도희는 "어떻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를 안하냐"며 " 미안했다, 잘못했다 사과라도 해야 할 거 아니냐"고 말했다.

정재혁은 "사과하면 날 받아줄거냐"며 "나 한번만 봐주면 안돼냐"고 말했다. 우도희는 "갈 때도 마음대로 가더니 올 때도 마음대로 오겠다는 거냐"고 하자 정재혁은 "사랑해"라고 고백했다.

이때 김해경 역시 전 여친인 진노을(손나은 분)과 재회했다. 진노을은 "오빠랑 다시 시작하고 싶다"며 연애하자고 했다. 혼란스러운 두 사람은 식당에서 마주쳤고 김해경은 우도희에게 식사하자고 제안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