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7758 0022020060260487758 04 0401001 6.1.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30771000 1591061002000

홍콩, 톈안먼 추모집회 불허…30년만에 처음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해 6월 4일 밤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열린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0주년 기념 추모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경찰이 오는 4일로 예정됐던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집회를 금지했다. 홍콩에서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모를 위한 촛불집회가 금지된 건 30년 만에 처음이다.

톈안먼 추도집회는 1989년 6월 4일 벌어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의 희생자를 기리는 행사로, 이듬해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6월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매년 열렸다.

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경찰이 톈안먼 추도집회를 공식 금지했고 보도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집회 금지 이유로 들었다. 8인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고 있는 경찰은 집회 불허 통보서에서 “대중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집회 주최 측은 경찰이 코로나19를 핑곗거리로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리척얀(李卓人) ‘중국의 애국주의적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홍콩 연대’ 주석은 “정부가 이미 학교와 가라오케 같은 서비스 업종의 재개까지 허락해놓고 정치적 집회 개최를 금지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사실상 집회 금지 결정에 ‘불복종’ 의사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홍콩 시민들이 각자 자신이 있는 곳에서 밤 8시에 맞춰 촛불을 켜고 1분간 침묵하는 추도를 하자고 제안했다. 리 주석은 “만일 우리가 집회 장소에서 촛불을 켤 수 없다면 우리는 홍콩 전역에서 촛불을 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