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325 0242020060260488325 05 0507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58654445 false true false false 1591041600000 1591041620000

[인터뷰]류대환 KBO사무총장 "변화 따라가야 살아남는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국 ESPN은 메이저리그가 개막한 뒤에도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를 계속 방송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메이저리그가 갖고 있지 않은 한국 야구만의 독특하고 새로운 재미가 미국 야구팬들에게 통하는 것 같습니다.”

올해 한국 프로야구의 눈에 띄는 성과 중 하나는 야구의 본고장이라고 할 수 있는 미국 야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것이다.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나라에서 프로 스포츠가 중단된 상황에서 KBO리그는 성공적으로 막을 올렸고 미국 스포츠채널 ESPN을 통해 미국 현지에 생중계를 시작했다. 대행사를 통해 ESPN 측의 제안을 받았고 그 협상을 진두지휘한 게 류대환(56) KBO 사무총장이었다. 류 사무총장은 최근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시즌 개막 하루 전인 5월 4일 오후 11시 계약이 성사됐다”며 “ESPN은 처음에 중계권료를 주지 않고 광고 수입을 나누겠다는 입장이었는데 마지막까지 협상을 벌여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류 사무총장은 프로야구를 운영·관리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조직을 이끄는 실무책임자다. 1990년 KBO에 입사한 뒤 30년간 다양한 분야를 거쳐 지난해부터 사무총장직을 맡고 있다. 코로나19 속 올해 KBO리그는 개막 후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코로나19 방역 문제는 물론 심판 판정 논란, 공인구 문제 등 다양한 상황에 대처해야 했다. 걱정과 우려가 컸지만 모든 관계자들의 세심한 노력 속에 지난달 5일 개막 후 다행히 사고 없이 1개월 가까이 지났다. 그는 “코로나19는 상식을 벗어난 새로운 위기지만 그래도 지금 프로야구를 할 수 있는 것은 정부의 방역 노력과 국민들의 희생과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 때문이다”며 “KBO리그가 개막하고 해외에서 이슈를 끌어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KBO리그는 지난 시즌 관중 수가 크게 줄어드는 등 위기에 처했다는 우려가 높다. 현재 관중 없이 리그를 치르고 있지만 KBO에서 고민할 수밖에 없는 문제다. 류 사무총장은 “소비자는 바뀌고 있다. 특히 젊은 사람들은 뉴미디어에 익숙하다”며 “야구팬들이 줄어든다는 것은 변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의미이며 소비자에게 접근하는 방식이 잘못된 것이 아닌가라는 관찰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인정했다.

이데일리

(사진= 이석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O는 치열한 논의 끝에 두 가지 결론을 내렸다. 첫 번째는 경기력이다. 박진감 넘치고 실수를 줄이면서 안정된 경기력을 만들어야 한다는 당연한 명제다. 류 사무총장은 “경기력 증대를 위해 KBO는 오래전부터 야구발전기금을 만들어 초·중·고 창단팀에 지원하고 있다”며 “좋은 선수를 만들 밭이 어느 정도 넓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좋은 선수를 만들기 위해선 좋은 코치가 있어야 한다”며 “KBO는 코칭스쿨을 만들어 좋은 지도자를 양성하고 그 좋은 지도자가 좋은 선수를 배출하는 시스템을 만들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는 마케팅이다. 팬들에게 어떻게 다가갈 것인가의 문제다. 특히 새로운 플랫폼에 즉각 대응하는 방법을 KBO는 깊이 고민했다. 그래서 올해 처음 시도하는 게 미디어센터다. 류 사무총장은 “각 방송사 화면을 미디어센터에서 모아 각 플랫폼에 직접 보내기도 하고 우리가 직접 콘텐츠를 만들 수도 있다”며 “점점 심해지는 플랫폼 경쟁에서 즉걱 대응하려면 우리 스스로 이런 기술을 가지고 있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각 팀간 전력평준화도 KBO리그가 장기적으로 풀어야 할 숙제라고 밝혔다.

“팀 전력의 균형을 맞춰야 리그가 더 재미있어지고 팬들이 흥미를 잃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좋은 선수가 다른 구단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합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