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398 0252020060260488398 05 05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1600000 1591041886000

첫날 한국 출전자 7명 전원 승리

글자크기

[화요바둑] 25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 개막

한국 바둑이 쾌조의 첫걸음을 뗐다. 1일 한·일·대만 3국 기원에서 온라인으로 동시 개막된 제25회 LG배 조선일보기왕전 1회전 첫날 한국은 출전자 7명 전원이 승리했다. 5명이 출전한 일본, 2명을 내보낸 대만은 이날로 모두 대진표에서 사라졌다.

조선일보

최초의 온라인 본선전인 25회 LG배 1회전 대국서 상대 대신 모니터를 노려보며 수읽기에 몰두 중인 박정환. 오른쪽으로 신민준의 모습도 보인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5년 19회 LG배 우승자 박정환은 일본 간판 중 한 명인 이치리키 료의 대마를 잡고 백 불계승, 6년 만의 정상 컴백에 도전하게 됐다. 상대 전적은 4승 무패로 벌렸다. 한국 랭킹 3위 신민준도 대만 정상권 기사 왕위안쥔에게 흑 불계로 이기고 3연승을 기록했다.

이동훈·강동윤·변상일도 각각 쑨저, 쉬자위안, 무라카와 등 일본 기사들을 잠재우고 16강 고지에 올라섰다. 17회 LG배 준우승자 원성진은 대만 쉬하오홍전에서 막판 위기를 넘기고 2회전에 진출했다. 이태현은 일본 오니시 류헤이에게 극적 반 집승 하며 한국의 첫날 전승을 완성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회 첫날 일본·대만이 전멸하면서 올해 LG배는 한·중 전면전으로 압축됐다. 현재 남은 병력은 한국 16명, 중국 9명이다. 본선 이틀째인 2일엔 세계 챔프 출신인 김지석과 탕웨이싱전 등 한·중전 5판이 이어진다. LG배 첫 제패를 노리는 중국 톱스타 커제는 박건호와 1회전을 치른다. LG배 우승 상금은 3억원.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