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8802 0112020060260488802 08 0803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59376893 false true true false 1591045200000 1591045328000

초중고 온라인 개학 데이터 무과금, 이달 말까지 연장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통신 3사, 교육콘텐츠 부가서비스 지원 대상도 확대]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COVID-19)에 따른 온라인 개학과 함께 추진한 주요 교육사이트 이용 시 데이터 사용량 비차감 조치를 6월 말까지 연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이동통신3사와 협력해 EBS 등 주요 교육사이트에 대한 데이터요금 무과금(제로레이팅)을 6월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모든 학생은 6월말까지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EBS(온라인 클래스 포함), 디지털교과서, e학습터, 사이언스올, 엔트리, 커리어넷, 에듀에이블, 위두랑 사이트의 콘텐츠를 데이터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이 진행된 4월부터 5월말까지 모든 학생이 데이터요금 부담 없이 교육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 예산을 투입했다.

또 과기정통부는 저소득층 초·중·고교생(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에게 지원하는 부가서비스 제공 대상도 확대했다.

통신 3사는 월 6600원의 데이터 요금제를 저소득층 초중고교생들에게 연간 무료로 제공한다. SK텔레콤의 EBS 데이터팩, KT·LG유플러스의 EBS 데이터 안심옵션 등이다. 기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던 것에서 이번 달부터 지원대상을 초등학생까지 넓혔다.

해당 학생이 가입하고 있는 통신3사 고객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간편하게 부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데이터 무료 지원 사이트의 전체 모바일 트래픽은 3월 약 500TB에서 4월 약 2700TB, 5월 약 6000TB를 기록해 약 5~11배 가까이 늘었다"며 "이러한 성과를 반영하고 일선 초·중·고에서 당분간 온·오프라인 수업이 병행되는 상황에 따라 연장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 개학에서 등교수업까지 교육 공백 없이 안정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