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187 0372020060260489187 01 01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48729000 1591048740000 related

장제원 “낙선자 대거 들인 ‘김종인 비대위’, 민의와 거리 있다”

글자크기

“金비대위, 권위적인 냄새 물씬”

“청년, 좋은 거수기가 필요했나”

“독불장군 개혁, 지승가능 않다”

헤럴드경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놓고 “낙선자를 대거 기용했다”며 “총선 민의와는 거리가 있으며, 원외인사가 필요했다면 불출마를 하신 분들을 중용해야 했다”고 꼬집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종인 비대위’에 대해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대위가 향후 비대위 회의에선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중심으로만 공개 모두발언을 할 것으로 방침을 정한 데 대해선 “언로차단을 통한 1인 지배체제 강화가 우려된다”며 “권위적인 냄새가 물씬 풍긴다”고 했다. 이어 “30·40세대를 파격적으로 등용했지만 그들에게는 공개 발언 기회를 주지 않는다고 한다”며 “이를 두고 ‘노이즈 캔슬링’이라고 하는데, ‘그림 좋은 거수기가 필요했나’라는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새로운 당을 만들자고 임명한 젊은 비대위원들의 목소리가 잡음이 될 수는 없다”며 “‘원 보이스’는 다양한 목소리가 접점을 찾을 때 힘이 생긴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접점을 만드는 과정의 투명성이 민주적 의사 결정을 담보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김해영 최고위원의 다른 목소리가 신선해 보이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젊은 분의 신선한 생각을 당 개혁에 반영하고, 이들을 키우려고 한다면 공개적으로 발언을 할 기회를 줘야 한다”며 “이런 회의 방식이 혁신일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의원은 이번 비대위에 대해 “‘진취적인 통합당’, ‘불평등 해소’, ‘경제혁신위 구성’, ‘24시간 비상체제’ 등 당의 변화를 예감할 수 있는 메시지들은 기대감을 갖게 한다”고 했다.

그는 “독불장군식 개혁은 지속가능하지 않다”며 “비대위가 우려를 불식시키고 기대는 현실화해 성공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