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440 0722020060260489440 01 0101001 6.1.12-RELEASE 72 JTBC 60520358 true true true false 1591050420000 1591067075000 related

문 대통령 "트럼프 G7 초청에 응할 것…방역·경제서 역할"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젯(1일)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오는 9월로 예정된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젯밤 9시반부터 15분간 진행된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G7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에서 한국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올해 G7이 확대돼 대면회의로 열리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거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적절한 시기의 성공적 개최가 세계가 정상화됐단 신호탄이 될 수 있단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G7을 11개나 12개 나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문 대통령의 생각을 물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확대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기존에 언급된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 뿐 아니라 브라질을 포함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두 정상은 의견을 주고 받았습니다.

백악관도 두 정상이 올해 하반기 G7 정상회의 소집의 진전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G7을 9월로 미루고 한국 등을 초청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우리 정부의 전략적 위치 상승에 기인한 걸로 본다"고 했습니다.

다만 확대 정상회의체 참여가 미국의 중국 견제에 활용될 수 있단 지적도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어제 통화에서 중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김소현 기자 , 임인수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