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9668 1092020060260489668 02 0201001 6.1.11-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050461000 1591051946000 related

해운대 해수욕장 첫 ‘안전 개장’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사태 속에 국내 최대 규모의 해운대 해수욕장이 조기 개장했습니다.

파라솔과 튜브 이용을 제한하고 물놀이 구간도 축소하는 등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안전 개장'을 처음 했는데요.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요?

보도에 김영록 기자입니다.

[리포트]

백사장에 빽빽이 들어선 형형색색 파라솔.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즐기는 피서객까지, 국내 최대 해운대 해수욕장입니다.

올해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백사장에 파라솔은 사라졌고, 안전 사고를 막기 위한 망루만 설치돼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처음으로 '안전 개장'을 한 겁니다.

망루를 설치하거나 안전요원을 배치하는 등 6월 한 달간 찾아오는 피서객을 위한 안전관리는 하지만, 보시는 것처럼 파라솔을 설치하거나 튜브를 빌려주지는 않고 있습니다.

물놀이 구간도 300미터 정도로 제한했습니다.

샤워실과 탈의실은 원래 4곳이었지만 1곳으로 축소 운영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방문객을 알 수 있도록 명함 등을 넣는 보관함도 설치됐습니다.

벌써부터 적지 않은 피서객이 해수욕장을 찾았습니다.

[강경용·박태현/경남 고성 : "(코로나19에 대해서) 속으로는 걱정 많았는데 그냥 놀다 보면 그런 생각 없어지고 신나게 놀다가 집으로…."]

해운대구는 본격 개장하는 7월부터는 2미터 간격을 두고 파라솔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도 해변에서 침뱉기를 금지하고 중소형 해수욕장 이용을 유도하는 등 방역 지침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여름철 피서객들이 해수욕장 인근 클럽 등 다중이용시설에 몰릴 수 있는 만큼 지자체는 방역 대응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홍순헌/부산 해운대구청장 : "(유흥업소는) 사전에 점검을 통해 철저한 방역과 철저한 안전대책이 수립되지 않으면 전면 금지할 수 있는 그런 방법도 강구하고 있습니다."]

다음 달까지 문을 여는 전국의 해수욕장은 260여 곳.

사상 처음 '안전 개장'한 해운대 해수욕장의 방역 상황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김영록 기자 (kiyur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