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200 0092020060260490200 05 0506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3445000 1591053457000

"맨유, 라이벌 맨시티 간판 스털링 영입 계획" 英매체

글자크기
뉴시스

[맨체스터=AP/뉴시스] 맨시티 라힘 스털링이 맨유의 영입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2020.03.08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재개가 다가오는 가운데 영국 현지에선 충격적인 이적 루머가 제기됐다.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2일(한국시간) "맨유가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의 간판 공격수 라힘 스털링 영입에 나섰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맨유가 다음 시즌 리그 우승을 위해 스털링 영입에 거액의 이적료를 투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맨유는 공격 2선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스털링 외에도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잭 그릴리쉬(아스톤빌라) 등에 관심을 보였다.

인디펜던트는 맨유가 맨시티의 징계 여부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맨시티는 재정적페어플레이(FFP) 규정 위반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징계를 받아 향후 2년간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나설 수 없다. 맨유는 다음 달 예정된 맨시티의 항소가 실패할 경우 스털링에 접근한다는 계획이다.

FFP 규정은 구단이 벌어들인 수입 이상의 과도한 돈을 선수 영입에 지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이다.

하지만 맨유의 스털링 영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스페인 명문 레알 마드리드가 스털링을 원하고 있고, 1억 파운드(약 1520억원)가 넘는 거액의 몸값도 걸림돌이다.

또한 스털링 영입은 연막작전이란 주장도 있다. 산초, 그릴리쉬 등과의 영입전에서 경쟁자를 투입해 이적료를 최대한 낮추려는 시도로 볼 수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