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0337 1132020060260490337 01 0101001 6.1.1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3750000 1591053924000 related

진중권 “박광온 의원, 1호 법안 제출 위해 보좌진 4박 5일 대기… 법안 내용이 뭔지는 아시나”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박 의원실 보좌진은 가장 먼저 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4박 5일 동안 의안과 앞에서 교대로 밤을 새우는 대기 근무를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전했다.

진 전 교수는 '바보 아냐? 한 탕, 재탕, 3탕 법안으로 고작 저 사진 하나 찍으려고 보좌진들에게 4박 5일 교대로 밤을 새우게 하는 것이 한국의 노동현실. 아무 짝에도 쓸 데 없는 일로 초과근무를 시키니, 산업재해와 안전사고가 안 일어날 수가 없지요. 아마 저게 왜 문제가 되는지도 모를 겁니다. 저런 걸 늘 당연하게 생각해 왔으니'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우리 의원님이 1등 하는 데에 정신이 팔려, 정작 자기가 낸 법안의 내용이 무엇인지 미처 확인하시지 못한 모양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전 9시 국회 본청 의안과 의안접수센터의 업무가 시작하자마자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관한 기본법안''사회적 가치법)을 제출했다. 이 법안의 의안번호는 '2100001'로 등록돼 21대 국회 1호 법안의 주인공이 됐다.

박 의원실 보좌진은 가장 먼저 법안을 제출하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4박 5일 동안 의안과 앞에서 교대로 밤을 새우는 대기 근무를 했다.

juny@kukinews.com

쿠키뉴스 이영수 juny@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