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032 0362020060260491032 04 04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5340000 1591057377000

폼페이오 “보안법 탓 탈출하는 홍콩 주민, 美 수용 방안 검토”

글자크기
한국일보

마이크 폼페이오(왼쪽)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29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국가보안법 관련, 중국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는 연설을 듣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응해 홍콩 주민과 기업인들을 수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안법 발효 시 홍콩을 탈출하는 수요에 대비해 미국이 구체적 지침 마련을 시작한 것이다.

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와 지난달 29일 가진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에 반발한 홍콩인들이 미국으로 이주하는 것 등을 미국이 환영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이주가)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나 비자 등 세부 실행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 영국과 홍콩의 특수 관계와 관련, “영국은 다른 관계를 갖고 있다. 그들 중 많은 수가 영국 여권을 갖고 있다. 홍콩과 영국 사이엔 오랜 역사가 있다. 그것은 매우 다르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영국 정부는 이미 보안법이 실행될 경우 일부 홍콩인에 영국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홍콩 특별지위 박탈을 공언한 데 이은 후속 예상 조치로 해석된다. 하지만 중국이 자국민으로 생각하는 홍콩인들을 받아 들이겠다는 취지여서 시진핑(習近平) 정부를 한층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