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225 0522020060260491225 04 0401001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5963000 1591056372000

'미국 인권 거론 자격 있나' 美 경찰 총격살해 사건 맹비난, 중국 당 매체 논객

글자크기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인도주의와 생명의 존엄, 인권을 얘기하던 미국 정객들은 다 어디로 갔나. 이런 나라가 과연 세계 민주의 등대국인가'

중국 런민(人民)일보 자매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의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미국 플로이드 시위 도중 미국 경찰이 시위자를 총격으로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을 거론하면서 미국의 인도주의 도덕 실종이라며 비난을 퍼부었다.

후시진 편집장은 중국에서는 2019년 반 년 넘게 홍콩 시위가 이어졌지만 한 명의 폭력 시위자도 희생되지 않은 반면 미국에서는 시위 발생 일주일 만에 시위자가 진압 경찰의 총격에 사망하는 참사가 빚어졌다고 말했다.

후 편집장은 특히 경찰의 이번 시위자 살상 참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상회의에서 주지사들을 향해 시위대에게 너무 약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그들을 끝까지 추적해 잡아들여 10년동안 감옥에 가두라고 역정을 낸 뒤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한 의원은 트위터에서 이번 시위를 반란분자 무정부주의자 약탈자로 규정하고 공중 투입군과 보병사단 기갑사단 등의 정규군을 투입해 발 붙일 곳이 없도록 쓸어버려야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후 편집장은 인의와 도덕의 실종이라고 맹비난했다.

뉴스핌

[미니애폴리스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3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에 분노한 시민들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이 로이터TV 카메라맨을 겨냥하고 있다. 2020.05.31 goldendo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미국은 중국이 홍콩 시위 사태시 최루탄과 물대포를 사용하는 것 조차 문제삼더니 저들은 시위 일주일도 안돼 정규군 동원얘기가 나오고 경찰의 총격에 시위대가 사망하는 참사가 빚어졌다며 이것이 민주 등대국의 맨얼굴이다고 몰아세웠다.

후시진 편집장은 이번 시위자 총격살해 사건을 놓고 볼때 미국은 전복행위(홍콩같은 시위)가 일어나면 핵무기 까지 날릴 판국이라고 조롱했다. 그는 '그동안 미국이 세계에 설파해온 인권과 생명의 존엄은 어디로 갔을까' 라고 꼬집었다.

후시진 편집장은 앞서 25일 미국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폭력 경찰에 의해 무릎으로 목이 짖눌려 사망한 직후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되자 시위활동을 '아름다운 광경'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후 편집장은 인민일보 자매지 환추스바오 편집장으로 미중 관계에 있어 현안이 발생할 때마다 '신랄하고 거친 입'으로 미국을 공격하는 베이징의 대표적인 매파 논객이다.

한편 중국 중앙TV와 신화사 중궈신원(中國新聞)등 중국 매체들은 미국 경찰이 무릎으로 목을 짖눌러 조지 플로이드를 죽이는 끔찍한 동영상을 방송과 기사 섬네일로 내보내면서 일주일 내내 이 사건을 대서특필하고 있다. 영상에서 플로이드는 어머니를 부르면 살려달라고 애원하고 있고 나머지 백인경찰 두명은 살해 현장을 무심하게 서서 지켜보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