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524 0232020060260491524 03 03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6402000 1591056428000

박능후 "수도권 수련회 등 종교모임 자제해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수도권 지역은 감염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수련회, 성경공부 등 대면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종교 소모임을 통한 집단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밀한 사람 사이에 소규모로 이뤄지는 종교 소모임의 특성상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방역 수칙 준수가 어려워 감염 전파 가능성이 높다"며 "여러 종교시설이 동시에 노출돼 더 큰 집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병원과 교회, 학교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삽시간에 퍼져나갈 수 있다"며 "의료기관, 요양원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는 소모임 참석을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추가 등교개학을 하루 앞둔 이날 회의에서 2단계 등교 대비 조치사항을 점검했다. 박 1차장은 "학부모들은 자녀가 등교 전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등교하지 않고 집에서 3~4일간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학생들은 학교에서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진단검사를 받고 수칙에 따라 바로 귀가해야 하며 다른 사람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선생님들은 학생들이 귀가 후에 피시방, 학원 등 감염의 위험성이 높은 시설에 가지 않도록 지도해달라"고 했다.


정부는 현재 학생 확진 사례별로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분석한 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즉시 시행되도록 할 방침이다. 박 1차장은 "내일부터 178만 명의 학생들이 추가적인 등교를 시작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방법은 나를 지키는 방법과 같다"고 말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