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3164 0032020060260493164 03 03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1059022000 1591059029000 related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GDP 10년간 손실 9천700조원"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손실액이 향후 10년간 7조9천억달러(실질 기준·9천673조5천5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미국 정부 기관에서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은 미 의회예산국(CBO)이 이런 내용을 담은 2020∼2030년 중기 GDP 수정 전망치를 내놨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BO는 코로나19 여파로 10년간 총생산이 1월에 제시한 전망치보다 15조7천억달러가 줄어들 것이라며 물가 상승 영향을 제거한 실질 기준으로는 10년간 GDP의 3%인 7조9천억달러가 감소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CBO는 코로나19의 추가 확산 여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 정부의 경기부양책 등 변수로 인해 이런 전망치에는 "상당히 높은 불확실성"이 있다고 전제했다.

CBO의 수정 전망치를 담은 보고서는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와 무소속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의 요구로 작성됐다.

이 CBO 수정 전망은 미국 백악관이 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올 여름 예정된 중간 경제 전망치 발표를 생략하겠다고 한 상황에서 코로나19의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수치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CBO는 의회에 예산과 경제 정보를 제공하는 연방 정부의 기구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폐쇄된 뉴욕 브로드웨이 극장가 걷는 청소부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한 거리 청소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폐쇄된 브로드웨이 극장가를 걷고 있다. daeuliii@yna.co.kr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