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3540 0412020060260493540 03 0304001 6.1.11-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9600000 1591059615000 related

대형 익덕션 인기에 LG전자 디오스 ‘방긋’

글자크기
뉴스웨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임정혁 기자]

LG전자 디오스 전기레인지가 차별화된 인덕션 기술로 인기몰이에 나선다.

2일 LG전자는 올 들어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를 구입한 고객 중 약 80%가 인덕션 화구(火口)가 2개 이상인 제품을 선택했다며 소비자 필요를 충족하는 기술력으로 고객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 디오스는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와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다.

이들 제품의 판매량 비중은 불과 2년 전인 2018년 약 50%였다. 2019년엔 70% 수준까지 증가했고 올 들어서는 최근까지 약 80%에 달했다.

인덕션 화구가 대세로 자리잡은 것은 조리시간을 줄여주는 인덕션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인덕션은 자기장이 상판을 통과하며 용기에 직접 열을 발생시키는 방식이라 열손실이 적고 빠른 조리가 가능하다. 반면 기존 하이라이트는 원적외선으로 상판을 데워서 용기에 열을 전달하기 때문에 조리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이에 따라 LG전자는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차별화된 화력, 편의성, 안전성을 바탕으로 인덕션 화구가 2개 이상인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의 ‘미라듀어(Miradur®) 글라스’를 적용한 최고급 전기레인지 라인업에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했다. 미라듀어 글라스는 긁힘에 강해 늘 새 제품 같은 느낌을 준다.

LG 디오스 인덕션은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 설계로 화력 집중 ▲단열재 적용해 열 차단 ▲코일 보호 방식의 ‘3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 등으로 화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킬로와트(kW)의 고화력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또 ▲어린 아이나 반려동물이 만지는 경우를 대비해 작동이 안 되게 하는 ‘잠금 버튼’ ▲조리시간을 설정하는 ‘타이머’ ▲버튼 하나로 모든 화구의 출력을 최저로 낮추는 ‘일시 낮춤’ ▲뜨거워진 상판이 식을 때까지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코일의 과열을 방지하는 ‘출력 제어’ 등 최대 14가지의 안전기능을 탑재해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갖췄다.

LG전자는 핵심부품과 인버터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토대로 다른 주요 가전들과 동일하게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스마트 인버터 IH 코일에 대해 10년간 무상보증하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디오스 전기레인지처럼 고객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임정혁 기자 dori@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